취업안내

취업정보
HOME > 취업안내 > 취업정보
제 목 인사담당자 70% "면접때 `인상` 본다"
작 성 자 관리자
첨부파일      

인사담당자 70% "면접때 `인상` 본다"


지원자의 `인상(人相)'이 면접시 감점요인이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. 국내외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지원자의 `인상'을 보고 면접시 감점처리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
취업포털 잡코리아(www.jobkorea.co.kr)가 면접관 경험이 있는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`인상이 면접에 미치는 영향 조사` 결과, 참여한 인사담당자 가운데 98.1%가 `현재 근무하고 있는 회사는 사원 선발시 지원자의 인상을 채용 기준의 하나로 고려한다'고 답했다.


또 21.8%는 재직 중인 회사는 신규 인력 선발시 지원자의 인상을 `상당히 고려한다'고 답했고, 76.3%는 어느 정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.


아울러 이들을 대상으로 실제 `면접 시 지원자의 인상 때문에 감점을 준 적이 있는지'에 대해 조사한 결과, 조사 대상 인사담당자 76.3%가 `감점을 준 적이 있다'고 답했고, `감점을 준 적이 없다'고 말한 인사담당자는 23.7% 수준이었다.


면접시 감점을 준 경험이 있는 지원자의 인상은 구체적으로 어떤 얼굴 특징을 지니고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(복수응답), 응답자들은 `멍한 눈빛(69.7%)'을 지닌 남성지원자와 `진한 화장(59.6%)'을 한 여성지원자라고 답변했다.


인사담당자들이 면접시 감점을 준 경험이 있는 남성 지원자의 구체적인 얼굴 특징을 살펴보면 △눈빛이 흐린, 즉 멍한 눈빛의 남성지원자가 응답률 69.7%로 가장 높았으며 △사나운 눈매(날카로운 눈매, 눈매가 매서움) 52.9% △무표정(웃음기 없는 얼굴, 표정변화가 없다) 52.4% △미간을 찌푸린 얼굴(찡그린 얼굴) 52.1% △단정하지 못한 머리모양(긴 머리, 정리안된 머리) 46.6% △눈을 잘 마주치지 못하는 지원자 43.9% △지저분한 피부(피부가 거칠다, 흉터가 있다) 20.8% 등의 순이었다.


또 면접시 감점을 준 적이 있는 여성 지원자의 구체적인 얼굴 특징으로는 △진한 화장(과도한 화장)이 응답률 59.6%로 가장 많았으며 △무표정(웃음기 없는 얼굴)도 56.9%로 높았다. 다음으로 △지저분한 머리모양(단정치 못한 머리모양) 47.9% △눈빛이 흐름(멍한 눈빛) 46.9% △사나운 눈매 39.1% △지나치게 꾸미지 않은 얼굴(너무 수수한 얼굴, 화장기가 전혀 없는 얼굴) 29.3% △과도한 성형수술 24.3% △지저분한 피부 23.6% △나이가 들어 보이는 얼굴 13.5%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.


이에 따라 결론적으로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얼굴빛이나 눈빛 표정 등을 통해 지원자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잡코리아측은 분석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출처 : 디지털 타임즈

공지사항
이전글 인사담당자가 뽑은 최악의 자기소개서
다음글 자기소개서 이렇게 쓰면 ‘백전백패’
top